모작하고 싶던 그림 (3)



어찌나 바닥을 잘 긁어주던지